In The Air, NAMELESS Architecture, Video by kyung Roh

 


Bubble Act is a temporary infrastructure for Seoul Dance Project.

 

Taepyeong-ro, the site of the Seoul Dance Project, is the most central highroad. Over a hundred years ago, this road was an empty place, as well as being an open space for communication between naturally gathering and dispersing passerby. A new urban scenery is envisioned for the now asphalt and car ridden road. The proposed temporary city is to be created on top of the existing rigid infrastructure, prompting a more active experience of the city by unpredictable interventions. Inflatable Bubble Mat make it possible. 500 inflatable structures form a new layer on top of the asphalt. This new city is flexible, soft and lumpy, rather than being fixed, flat and hard. The instable and fluid floor transforms everyday movements like walking or running or sitting into unpredictable motions, inducing sensitive intervention of the body. Spontaneous and dynamic motions occur more actively. Countless narratives throughout the city form interactive collisions through the means of the bubble mats scattered throughout Taepyeong-ro.

서울댄스프로젝트가 계획된 태평로 1가는 서울의 중심 대로변이다. 100여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곳은 비워진 장소이자 지나가는 행인들이 담소하는 소통의 마당이었다. 지금은 아스팔트와 자동차로 채워진 이곳에 새로운 도시를 꿈꾼다. 이 도시는 경직된 기반시설 위에 생성되지만 도시의 동적 경험을 유도하기 위해 신체의 감각적이 예측할 수 없는 개입을 의도한다. 이는 버블 매트 (Bubble Mat)로 형성될 일시적인 도시의 풍경을 통해 가능해진다. 이 새로운 도시는 고정되고 평평하기 보다는 유동적이고 울퉁불퉁하다. 행인은 걷기라는 일상적 행위를 버블 매트의 불안정한 표면을 통해 예측할 수 없는 즐거운 동작으로 실험하게 된다. 이는 불안정하며 유동적인 바닥을 통해 정적인 행위가 즉흥적이며 동적인 행위로 변화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도시를 관통하는 수많은 내러티브는 태평로에 흩뿌려진 버블매트를 매개체로 상호적인 부딪힘을 형성한다. 도시에서의 수많은 관계들은 이를 통해 더 불안정해질 것이다.

 


sketch © NAMELESS Architecture

 


photo © Kyung Roh


photo © Kyung Roh

 

Taepyeong-ro, the site of the Seoul Dance Project, is the most central highroad. Over a hundred years ago, this road was an empty place, as well as being an open space for communication between naturally gathering and dispersing passerby. A new urban scenery is envisioned for the now asphalt and car ridden road. The proposed temporary city is to be created on top of the existing rigid infrastructure, prompting a more active experience of the city by unpredictable interventions. Inflatable Bubble Mat make it possible. 500 inflatable structures form a new layer on top of the asphalt. This new city is flexible, soft and lumpy, rather than being fixed, flat and hard. The instable and fluid floor transforms everyday movements like walking or running or sitting into unpredictable motions, inducing sensitive intervention of the body. Spontaneous and dynamic motions occur more actively. Countless narratives throughout the city form interactive collisions through the means of the bubble mats scattered throughout Taepyeong-ro.

서울댄스프로젝트가 계획된 태평로 1가는 서울의 중심 대로변이다. 100여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곳은 비워진 장소이자 지나가는 행인들이 담소하는 소통의 마당이었다. 지금은 아스팔트와 자동차로 채워진 이곳에 새로운 도시를 꿈꾼다. 이 도시는 경직된 기반시설 위에 생성되지만 도시의 동적 경험을 유도하기 위해 신체의 감각적이 예측할 수 없는 개입을 의도한다. 이는 버블 매트 (Bubble Mat)로 형성될 일시적인 도시의 풍경을 통해 가능해진다. 이 새로운 도시는 고정되고 평평하기 보다는 유동적이고 울퉁불퉁하다. 행인은 걷기라는 일상적 행위를 버블 매트의 불안정한 표면을 통해 예측할 수 없는 즐거운 동작으로 실험하게 된다. 이는 불안정하며 유동적인 바닥을 통해 정적인 행위가 즉흥적이며 동적인 행위로 변화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도시를 관통하는 수많은 내러티브는 태평로에 흩뿌려진 버블매트를 매개체로 상호적인 부딪힘을 형성한다. 도시에서의 수많은 관계들은 이를 통해 더 불안정해질 것이다.

 


image © NAMELESS Architecture


image © NAMELESS Architecture

 


drawing © NAMELESS Architecture

 


photo © Kyung Roh


photo © Kyung Roh


photo © Kyung Roh


photo © Kyung Roh